top of page
Search

Dance of return, shamanic journey through movement, dance and songs

Updated: Jun 27


My wonderful friend/sister Maimouna Ly and I organised a shamanic journey in the beautiful woodlands of Balerno, Edinburgh. All the elements are present in that space, a little river crossing the land, cows from the field across, beautiful tall trees, the wind rustling and whispering through the leaves, the fire tended by my wonderful partner Davide, the fresh air of Scotland, the rich and earthy scent of the ground and people who chose to be present that day with us.

Mouna has one of the most healing and beautiful voices I've ever heard, she sang native songs of her original country of Burkina Faso, her voice always transports me to a different realm, distant land of the ancestors and I often have images appearing in my mind, people walking barefoot, connected to the land, a flat, desert-like landscape with the warmth of a sunny day.


After the songs, we started a dance and movements exploration session within the theme of "Dance of return". Return to what, where? well, I'm not sure and I'll probably will never know fully but the idea comes from a Korean word MU which means many things. This word doesn't have an equivalent in English but one of the meanings of Mu is "pure awareness prior to knowledge or experience" (prior to wisdom) which is the essence of life force. This word is of Chinese origin and it also means negation and in Korea MU also means shaman. The dance of return came to me a few months ago during a whirling session where I enter altered-state, in that space, inspirations, insights and sensing of the world come through. The idea of the dance is to follow the cyclic rhythm of life, through birth, childhood, adulthood, surrendering and death.


I think that one of the things we lost the most is our connection, observation, sensing and living with the natural rhythms of Life, there is so much wisdom in the way the natural world effortlessly and gracefully changes from one rhythm to another, one cycle to another which reminds us the impermanence and the constant recycling of the energies. So moving, dancing or simply being in nature invite our body and mind to mimic the movement of the elements, always in a constant dance of subtle changes.


I brought some calligraphic art as I felt inspired to combine art in natural environment, these calligraphic practices allow me to express the pure vital energy of Life, there's no thought process, I feel the energy moving through me and I hit the brush onto the hanji paper (Korean mulberry paper) and see what emerges. But after the session, I took a short video of the area with the artwork, I realised they look very much like Korean Bujeok (talisman). Korean bujeok are very small, usually on yellow paper (to protect from evil spirits or negative energy) with red characters.


We ended the session by gathering around the fire and simply share what emerged from the session and get to know each other.


나의 멋진 친구/자매 Maimouna Ly와 나는 에든버러 발레르노의 아름다운 삼림 지대에서 무속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모든 요소가 그 공간에 존재합니다. 땅을 가로지르는 작은 강, 건너편 들판의 소, 아름다운 키 큰 나무, 나뭇잎 사이로 살랑살랑 속삭이는 바람, 나의 멋진 파트너 Davide가 돌봐주는 불, 스코틀랜드의 신선한 공기, 그날 우리와 함께하기로 선택한 땅과 사람들의 풍부하고 흙내음.
Mouna는 내가 들어본 것 중 가장 치유되고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고향인 부르키나 파소의 원주민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녀의 목소리는 항상 저를 다른 영역, 먼 조상의 땅으로 데려다 줍니다. 내 마음, 맨발로 걷는 사람들, 땅과 연결된, 화창한 날의 따스함이 있는 평평하고 사막 같은 풍경.

노래가 끝난 후에는 '돌아오는 춤'을 주제로 춤과 동작 탐구회를 시작했다. 무엇으로, 어디로 돌아가나요? 글쎄요, 확실하지 않고 아마도 완전히 알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디어는 많은 것을 의미하는 한국어 단어 MU에서 나옵니다. 이 단어는 영어에 해당하는 단어가 없지만 Mu의 의미 중 하나는 생명력의 본질인 "지식이나 경험 이전의 순수한 인식"(지혜 이전)입니다. 이 단어는 중국에서 유래되었으며 부정을 의미하기도 하며 한국에서 MU는 무당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귀환의 춤은 몇 달 전 내가 변경된 상태로 들어가는 소용돌이 세션에서 저에게 왔습니다. 그 공간에서 영감, 통찰력 및 세상에 대한 감각이 나옵니다. 춤의 아이디어는 출생, 유년기, 성인기, 항복 및 죽음을 통해 삶의 주기적인 리듬을 따르는 것입니다.

자연 환경에서 예술을 결합하고 싶은 마음에 캘리그라피 아트를 가져왔습니다. 이러한 캘리그래피 관행은 생명의 순수한 생명력을 표현할 수 있게 해줍니다. 사고 과정이 없습니다. 종이 (한국 뽕나무 종이) 무엇이 나오는지보십시오. 하지만 세션이 끝난 후 작품과 함께 그 지역을 짧은 영상으로 찍었는데, 그들이 한국의 부적(부적)과 매우 닮아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한국의 부적은 매우 작으며 일반적으로 노란색 종이(악령이나 부정적인 에너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에 빨간색 글자가 있습니다.

우리는 모닥불 주위에 모여 세션에서 나온 내용을 간단히 공유하고 서로를 알아가는 것으로 세션을 마쳤습니다.
13 views0 comments
bottom of page